김정우 기자의 OPED

[기자수첩] ‘연예인 권력’ 본문

사회

[기자수첩] ‘연예인 권력’

김정우 기자 2012.10.24 16:02
27세 대학원생 이영아(가명)씨는 ‘셀카 마니아’다. 강의실이든 식당이든 그녀는 수시로 스마트폰을 꺼내 든다. 빈정대는 친구들에겐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 아니고, 내 얼굴 내가 찍는 건 자유”라며 버텼다.

얼마 전 이씨의 ‘셀카 자존심’이 크게 상했다. 서울 홍익대 인근의 한 카페에서 친구를 만난 이씨는 평소처럼 ‘셀카’부터 찍었다. 뒤쪽에서 나타난 한 사내가 갑자기 그녀의 스마트폰을 빼앗았다. 그는 말없이 이씨가 방금 찍은 사진 3장을 지우고 자리로 돌아갔다.

당황한 이씨는 바로 뒤를 돌아봤다. 대형 연예기획사 대표인 A씨가 뒤쪽에 앉은 게 눈에 들어왔다. 카메라 렌즈가 A씨를 향한 것을 본 경호원이 임의로 사진을 삭제해 버린 것이다. 졸지에 ‘파파라치 취급’을 당한 이씨는 “정중하게 양해를 구하며 삭제해 달라 해도 모자랄 판에, 말 한마디 없이 남의 전화기를 빼앗아 사진을 지우는 건 너무한 것 아니냐”고 하소연했다.

만약 A씨가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가 아니라 유력 정치인이라면 어떤 상황이 벌어졌을까. 평범한 시민의 ‘재산권’과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이유로 거센 항의를 받진 않았을까. 누군가 이 장면을 포착해 동영상을 유포했다면, 그 파장이 어떻게 확대됐을지는 누구도 모르는 일이다.

‘연예인 권력 시대’라고 한다. 스타의 시시콜콜한 스캔들이 신문 연예면 대신 사회면에 등장한다. 대선 후보들은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지 못해 안달이다. 연예인들은 이름 앞에 ‘개념’ 수식어 붙여 보겠다며 수준 이하의 정치적 발언을 남발하고, 정치인은 유행에 뒤처지지 않겠다며 웃기지도 않은 개그를 남발한다.

조희문(趙熙文) 인하대 영화학과 교수는 최근 한 칼럼에서 “연예인들의 위상이 자기 분야의 특성을 가진 직업인으로서의 수준을 넘어 모든 가치를 압도하는 기준이 되는 실정”이라며 “마냥 웃고 즐기기에는 연예인과 연예프로그램의 과도한 불공정과 권력화,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이 너무 크고 위험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많은 연예인이 “인기는 거품과 같고, 대중 앞에선 겸손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들이 지금보다 더 큰 영향력과 권력을 갖게 돼도 그런 ‘겸손’을 유지할 수 있을지 의심한다면 기우(杞憂)일까.⊙

<월간조선> 2012년 11월호 '기자수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