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우 기자의 OPED

로버트 박 월간조선 기고문 - 북한, 인권 위기를 넘어서 본문

정치·북한

로버트 박 월간조선 기고문 - 북한, 인권 위기를 넘어서

김정우 기자 2011.08.19 12:51
북한, 인권 위기를 넘어서
North Korea: More Than a Human Rights Crisis

로버트 박

Robert Park

Robert Park ⓒ 서경리.

위성사진을 보면, 지난 10년 세계 강대국들이 국제법상에 적시된 의무를 방기(放棄)하는 동안 북한 정치범 수용소는 크게 확대됐음을 알 수 있다. ‘집단학살 방지와 처벌에 관한 협약’에 명시된 범죄 구성 행위들이 김정일(金正日) 정권에 의해 종교인, 반동세력 및 그들의 일가(一家)에 무자비하고 조직적으로 자행되고 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유린 실태는 노예 노동, 조직적 기아(飢餓)와 고문, 강간, 강제낙태, 생체실험과 화학무기 실험, 가스실, 공개처형을 포함한다.
 
  400만명이 넘는 주민을 아사시킨 ‘정부 주도의 기아’는 1932년 김일성(金日成)의 멘토인 스탈린(Stalin)에 의해 자행된 우크라이나의 홀로도모르(Holodomor) 기아-집단학살과 비슷한 양상을 띤다. 전체 주민을 먹이고도 남을 수조 원어치 원조가 이뤄졌지만, 취약한 지역에는 식량을 주지 않고 군사력 강화에 빼돌렸다는 사실이 여러 조사 결과를 통해 드러났다. 이런 증거는 북한이 정치적으로 ‘불순한’ 특정 집단을 없애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으며, 기아가 이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이었다는 점을 확인시켜 준다.
 
  2011년 6월 25일은 6ㆍ25 전쟁 61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6ㆍ25전쟁은 300만명이 넘는 사람이 죽은 ‘대리전’이었지만, 서구에서 이 전쟁은 ‘잊힌 전쟁’(Forgotten War)이라고 불린다. 한국은 전쟁 이후 풍요해졌지만, 북한 동포는 미국의 유대인 학자 다니엘 골드하겐(Goldhagen)이 일컬었듯 “전쟁보다 잔인한” 악몽, 즉 대량학살로 죽어나갔다.
 
  세상에 그 어디에도 이런 규모의 극악무도한 비극과 불의가 존재하는 곳은 없다. 지위와 정치적 소속에 관계없이 모든 한국인은 북한 주민을 살리기 위한 즉각적이고 분명한 행동을 시급히 취해야 한다. 한국을 향한 나의 권고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재중(在中) 탈북자들에 대한 외교적 보호조치를 취해야 한다. 중국은 1951년 체결된 난민조약과 1967년에 채택된 ‘난민 지위에 관한 의정서’ 규약을 어기면서 탈북자들을 계속 강제 북송(北送)시키고 있다. 북송된 탈북자들은 정치범 수용소에 갇히고, 고문당하며, 처형된다. 수천 명의 북한 주민이 중국 정부의 반인류적, 불법적 조치의 직접적인 결과로 죽임을 당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헌법상 대한민국 국민인 재중 탈북자들에 대한 외교적 보호권을 의무적으로 행사해야 한다. 지금까지 인류적 비극을 해결하기 위한 다른 모든 수단이 사용됐지만, 모두 소용없었기 때문이다.
 
  둘째, 탈북자들에 대한 재정지원을 확대해야 한다. 한국에 있는 탈북민 중 약 49%가 북한에 있는 그들의 가족과 친구에게 정기적 송금을 하고 있다. 이 방법은 어떤 NGO도 접근할 수 없었던 지역 주민을 살릴 수 있을 뿐 아니라, 북한정권에 의한 희생자들과 우리의 연대를 분명하게 보여줄 수 있다. 북한 주민을 살리려는 한국의 모든 교회, 시민단체, 개인은 탈북민을 살리는 일에 힘써야 한다.
 
  셋째, 대규모 시위다. 북한의 반인류적 범죄와 대량학살에 반대하기 위해 대규모 시위(10만명 이상)가 일어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그동안 정치범 수용소는 확대됐고, 폭압적 정권 아래 수많은 사람이 무고한 죽임을 당했다. 진정한 동정심을 가진 모든 교회, 시민단체, 개인은 비폭력적 시위를 일으키는 데 그 영향력을 집중해야 한다.
 
  대량학살에 죽어간 북한 주민을 위해 대중시위를 일으키고, 그 모습이 담긴 사진을 북한에 날려 보낸다면, 김정일 정권은 반드시 무너질 것이다. 그리고 한반도는 통일된다.⊙
  


  
 
North Korea: More Than a Human Rights Crisis
 
 
By Robert Park
 
  Satellite photographs indicate that North Korea's political concentration camps have grown dramatically over the last decade while the world's superpowers shun their obligations under International Law to act. Every action which constitutes genocide according to the Convention on the Prevention and Punishment of the Crime of Genocide is being ruthlessly and systematically employed by the regime of Kim Jong-il in its elimination of indigenous religious groups, "class enemies," and their families extending to three generations. Human rights atrocities in these camps include slave-labor, systematic deprivation and torture, rape, forced abortions, biological and chemical weapon experimentation on human beings, gas chambers, and public executions.
 
  Over 4 million have died of starvation as a result of a government-organized famine, an event that parallels the Holomodor famine-genocide in Ukraine (1932-33) executed by Josef Stalin, Kim Il-sung’s mentor. Though billions in aid has been sent to North Korea, more than enough to feed the entire population, studies reveal that North Korea has diverted the aid to strengthen its military while systematically preventing food from reaching the hardest-hit areas. The evidence confirms that the regime has harbored an intention to destroy specific groups of people whom they deem politically unreliable, and the famine has served as a means to this end.
 
  June 25, 2011, marked the 61 anniversary of the outbreak of the Korean War, a proxy war resulting in over 3 million dead yet is now referred to in the West as the "Forgotten War." Though South Korea has since prospered, their compatriots in the North have been perishing in a nightmare situation scholar Daniel Goldhagen calls “worse than war:” this is genocide.
 
  There is no place in the world today where people are suffering such horrendous atrocities and injustices to this scale. It is imperative that all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regardless of status or political affiliation, take immediate and greater action to effectively rescue their compatriots in the North.
 
  My recommendations to the Republic of Korea:
 
  1) Execute Diplomatic Protection for North Korean Refugees in China. China continues to forcibly repatriate North Korean refugees in violation of the 1951 Refugee Convention and its 1967 Protocol. Refugees returned to North Korea face detainment in the gulag, torture and execution. Tens of thousands have been killed as a direct result of China’s inhumane and illegal policy of forced repatriation. It is now incumbent upon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to exercise their right of diplomatic protection over North Korean defectors in China, who are citizens of South Korea according to the Constitution, as every other method of resolving this humanitarian disaster has been exhausted and to no avail.
 
  2) Increase Financial Support to North Korean Defectors. An estimated 49 percent of North Korean defectors in South Korea regularly (and effectively) send money to their families and friends in the North. This represents an opportunity to not only save physical lives in regions no NGO can access but also to declare in unequivocal terms our solidarity with those who have been victimized by the regime. I call on all South Korean churches, civic groups and all individuals who claim to have a concern for the lives of the North Korean people to begin supporting the life-saving work of the North Korean defectors.
 
  3) Mass Demonstrations. There has never been a mass demonstration (over 100,000 people) protesting genocide and crimes against humanity in North Korea. Meanwhile, the camps continue to grow and countless innocent people continue to be murdered in silence at the hands of this criminal regime. All churches, civic groups and individuals with a genuine compassion must now use their influence to summon the nation for non-violent protests.
 
  When activists will be able to balloon launch photographs of mass demonstrations in the South on behalf of Korean victims of genocide in the North, Kim Jong-il's regime will be overcome and Korea will be unified.


월간조선 2011년 9월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